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더스티

ㅇㅇ(39.122) 2024.04.14 01:08:23
조회 459 추천 0 댓글 0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ecbde1b2344d7188a8879747


더스티 로즈 vs 어니 레드

77년 플로리다 32살의 더스티 로즈


저번에 봤던 더스티 경기 짤들은 다 85년 이후라

40대 모습이고 이번엔 진짜 전성기였던 30대 더스티를

한번 소개해봄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baefe12673a67f3538e1645a


어니 레드(206cm 145kg)에게 폭주 러쉬로 저 거인을

마구 꾸겨버리는 더스티옹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efb8ee3a0d19097a8763d1e9


살인엘보 이후 익살스런 도발 ㅋ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e9b2b5da2eb78351f33221f3


노핸드 백바디 드랍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beb9ee042572d6e72852cb04


무브도 인상적이고 도발도 웃김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eaede0ecc2511f75c3e80558


ㅋㅋ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baeeb3e63af6e3bbaee1426a


지쳐있는 어니레드 뒤에 숨어있다가 짠~ 나타나서 플라잉 엘보

왠만하면 빅맨들은 저렇게 날라가는 셀링을 하면 안되는데

더스티옹 무브들이 워낙 하드해서 충분히 납득이 가는 부분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e8e9b381b6aba563e144be97


죽음의 풀빠따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eae8b13cddd2feb391bb80ba


구사력만 좋은게 아니라 접수도 잘하심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e7eae7880e20d45b725085fd


진짜로 정타 맞은듯한 셀링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bbb8b15bdf89ef2af1a34007


회심의 풀빠따 반격 이런걸 맞으면

빅맨이고 뭐고 다 날라가야 정상인듯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bae9e3fbfcdfcd933aec88e0


어후 내가 다 아픔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eaeee70747348720cce8b5af


더스티는 현역때 이런 스팟도 많이 했음

급작스럽게 엘보가드 자세로 팔굽을 보여주면

상대가 무서워서 다가오지 못했음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bcbbb36b5d46951fb232cb89


76년 플로리다에서 테리펑크와 경기

댄스머신 본능을 숨길수가 없는 더스티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ede9e651699d9ba50c97379e


78년 휴스턴애서 대 브루저브로디와 경기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bcbfb51da09d02629e266972


복싱 스텝이나 복싱 펀치는 사실 프로레슬링에

엄청 안맞는 방식임

복싱 펀치가 접수하는 입장에서 어떻게

뭘 받아줄수가 없는대다

3자 입장에서도 봐도 찰진 스팟이 안나와서

물과 기름같은 그런 것


과거에 복싱펀치를 프로레슬링에서 시전하다

동료들한테 욕만 잔뜩먹고

복싱 스타일을 관뒀던 레슬러도 몇몇 있어왔는데


더스티옹은 복싱 스타일을 프로레슬링에서

기가막히게 소화하는 유일한 1인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e9bfb2111490101ae151477b


살벌하게 때리고 기엽게 도발하는게 주특기심

어쩔티비 시전하는 느낌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e6bcb28b17b8fddb365be98c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ecede23657cc429cd800daa5


귀에 손 대고 호응유도 한팔 뱅글뱅글 돌리다가 가격

생각나는 한 사람이 있을텐데

호건옹 우상이 더스티옹이라 일부 차용한 부분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ecbdb327ecf47ce092ab3292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bebde29379e2f4782b17c933


더스티옹은 하드코어의 대부이기도함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bbefeec7f0411fd6a116980b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bee9e6841e73f78a36819aa3


감전어택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bde8e22a3830a7d3ca1c33d7


춤신춤왕 드랍킥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e6bfe7e442f6e19fd6737d4f


본인이 헤드벗하고 본인도 대미지를 입고 쓰러지는

웃긴 스팟 ㅋㅋ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b9eae115293ee354e5c26b65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bdbee362933fe2011810cfec


더스티옹 경기를 보면

살기위한 투쟁심이 느껴짐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efb9e6ba9899488e73c29016


77년 메디슨스퀘어가든에서 빌리그라함과 경기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ebb3e5c84614717fca095e27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e8bce5d90352e9d20218968a


하드코어의 대부답게 피칠갑하고

거친 교살스팟 시전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eab9b408c9ace03fb29f1769


불로프 매치 무자비한 카우벨 어택

보이는 것만 저래보이고 피폭자는 안전하게 때림

정작 위험한 스팟인 블레이딩은 본인이 다함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eceae01718bb8832a7ad495c


78년 플로리다에서 할리레이스와 경기

이거 더스티가 자주하는 섭미션인데

이름은 모르겠음 들어가는 과정이 역시 민첩함


저 상태를 유지하다가 상대가 텝을 안치면

바로 피겨포레그락으로 자연스럽게 전환함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b9b2b3f21555589923edaf2d


협소한 공간에서 파일드라이버는 정말 위험한데

부상 안입힐 자신이 있어서 그냥 시전함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b9b8ee99de0850b8f551412d

75년 플로리다에서 딕슬레이터와 경기 중

상대 매니저가 난입하자 바로 광전사 모드로 폭주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beefb690fc5088920145efa5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eeb8b346c9ae4c03bc4c2fc0


83년 awa 닉 보크윈켈과 타이틀매치

왠만하면 70년대 경기로

가져올라 했는데 무브가 너무 간지나고도 신박하고도 웃겨서

소개해봄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bcbeb34e767f9f6279a34132


75년 딕더 브루져 흉내내면서 춤추다가

맞는 셀링 ㅋㅋ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bdbbb219a1c650f24dc574c2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9d70c1d112a783f93457eabfe2e2e6f180657405b0a07994bbca38


그렇게 60~70년대 전성기를 보낼때

릭플레어라는 걸출한 후배가 치고 올라와 85년 nwa 스타케이드

메인이벤트가 성사되는데 여기서 역사상 가장 위대한 프로모가 탄생하게됨






프로모 제목 : HARD TIME(역경의 시간, 힘든 시간,시련)

부제 : 외면할 수 없는 현실



말하기에 앞서 제가 지쳐있을때 응원의 편지와 카드 등을

보내주신 전국의 팬 분들께 감사의 말을 올립니다

둘째로 시간을 갖고 기다려준 짐 크로켓 프로모션에도 감사합니다


이번 스타케이드는 이 아메리칸 드림 더스티 로즈는 물론이고 팬분들께도

얼마나 중요한 의미인지 알겁니다 그 기다림의 끝에 월드 헤비웨잇 챔피언

릭플레어에게 도전할 수 있게 됐습니다


제가 릭플레어에게 느끼는 바는 더 말할 필요도 없죠

그에겐 보내줄 리스팩도 없고 명예도 없습니다 애초에 도둑놈들 사이엔

명예라는게 없으니까요


그는 로즈 가문에 힘든 시간을 안겨줬습니다

저런 부류들은 우리들이 겪는 역경을 모르죠


지금 이 나라의 노동자들은 자식 4~5명을 키우며 일해도

임금도 못받아 주식(밥) 외 식료품을 살만한 여건이 안됩니다

멀쩡히 다니던 직장에 불현듯 해고 통보가 날아오니까요


이 힘든 시기에 한 가장은 30년간 자리도 옮기지 않고

성실하게 장기 근속 했지만 돌아오는건

너의 역할은 컴퓨터가 대신할거다 라는 말 한마디와

퇴금직금으로 시계 하나를 던져줍니다


이런때에 우리의 시련을 모르는 저 배부르고 등따신

사기꾼에 사치왕 릭플레어가 이 더스티 로즈를 제거함으로써

여러분들이 마음 기댈 곳 조차 없어졌다는 겁니다


물론 저는 오늘날 균형잡히고 잘빠진 스포츠맨의 모습은 아닙니다

배도 산만하고 뚱뚱보죠 제 이런 모습은 여러분들의 말을

대신하기엔 좋은 표상은 아닐 수 있습니다 나쁜 모습 인정합니다


하지만 이 시대에 정말로 나쁜 본보기 2명이 있는데

한명은 고인이신 존 웨인이고 다른 한명은 바로 이 곳에 있죠

월드 헤비웨잇 챔피언 네이쳐 보이 릭플레어입니다


그에게 반드시 쓴맛을 보여주겠습니다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모이는 바로 이 곳에서 말이죠

전국에 계신 팬 여러분들의 손을 이 더스티가 잡고있다는걸

아셨으면 좋겠고 제가 여러분들과 늘 함께하고 있음을 기억해 주십쇼


저에게 주신 여러분들의 사랑 그 보답으로

월드 헤비웨잇 챔피언 밸트를 뺏어오겠습니다

네이쳐 보이에게 있어 가장 큰 역경의 시간은 바로 이 부분입니다


그가 목숨보다 소중하게 생각하는 가치니까요


저는 그 자리에 2번을 올랐었고 이번에 한번 더 왕좌를 차지한다면

이 타이틀은 제 아버지께 바치고 싶습니다


물론 그는 윗동내에 계시죠(고인) 이미 12년전에 잠드셔서

제가 월드 헤비웨잇 챔피언이 되는 모습을

못보고 가셨지만 나는 그가(노동자 아버지)

자랑스럽고 절대 실망시키지 않을 겁니다


신께 감사하고 영원히 사랑합니다

I LOVE YOU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이 당시는 전세계적 불황이었는데 미국역시도

이 불황을 피해가지 못했음

미국 정부 부채는 통화공급의 압박으로 금리가 20%나 높아졌고

실업률 10%에 러스트밸트 지역 공장들이 다 망하고

가족농장들은 고금리에 의해 줄줄히 파산해서 재벌 기업등에 팔려나감


자동차 산업 농업 같은 중산층 일자리나

하층민 민간 일자리 등이 신기술로 전환되면서

많은 미국인들이 일자릴 찾으려 안간힘을 쏟고 있던 시절인데

지속적인 인플레이션과 감당하기 힘든 이자 상승으로

800만명 이상의 미국인이 일자리가 없었던 상황


이럴때 사람들은 더 악착같이 살기도 하지만

도피처를 찾기 마련인데


그때 티비 언론에선 장기 경제 확장 계획으로

다 잘돼가고 있고 앞으론 더 잘될거다 라는 말만했었음


저 하드타임 연설을 할때가 85년이었는데

약 1년 반전에 레이건 미 대통령은 GDP 성장률 3.3%

인플레이션 5% 이하로 경제 회복을 알리며

미국의 아침을 선언하고


mtv등 시청률 높은 프로그램에

유명셀럽과 연예인들에게 희망적인 말만 시켰었음

정작 블루칼라들은 살림살이 나아진거 아무것도 없고

박탈감만 깊어질때


더스티 로즈가 저런 연설을 해버림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9d70c1bc7ba787f83356ebbee048d59c409d48f348220f3e93b0


더스티의 이 시대정신을 갖춘 프로모는 이때 한번의 단발성이 아니고

이전 부터 계속해왔던 발언을 요약한 패키지였음


의상도 상의는 셔츠 베스트 블레이져 넥타이로 아메리칸 드림을 이룩한자의

모습을 나타내고 하의는 블루칼라의 상징인 허름한 데님을 착용함으로서

자신의 근본을 잊지 않았음을 나타냄


여기엔 나오지 않지만 이전 프로모의 대사를 보면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9d70c1d112a783f93457eabfe2e2e6a7d3332304b6a37d94bbca38



나는 어제 왕과함께 산책을하고 왕비와 함께 식사 자릴 했지만

오늘은 뒷골목 벤치에 누워 자고 그들과 콩요리를 먹었습니다


없는 자가 신분상승을 목표로 일한다면 그 굴레에서 자유롭지 못할겁니다

돈만으론 신분상숭을 할 수 없기 때문이죠

허무주의에 빠지지 않고 자아실현을 하길 바랍니다


그게 바로 아메리칸 드림입니다


가장 중요한건 여러분은 혼자가 아님을 알아야 하고

가까운 이들과 유대 관계 속에 조건없는 사랑만이

여러분들을 무너지지 않게 할 것입니다


ㅡㅡㅡㅡㅡㅡㅡ

겸손하려고 노력을 하는게 아닌

본질을 알면 눈높이가 높아지지 않는다는 메세지를 주는

더스티 로즈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9d70c1bc7ba787f83356ebbee048d7cc4a9918f3407d0f3e93b0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9d70c1bc7ba787f83356ebbee048d7cb4acf11f910290f248db0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9d70c1d112a783f93457eabfe2e2e6f6d7667304e5f57b94a1d438


프로레슬링 역사 최고의 프로모를 꼽으라면 0순위로 꼽히는게

바로 이 하드타임인데 저 내용들을 슬프지 않게 씩씩하고 강렬하게

외쳐서 대중들에게 큰 울림을줌


nwa 스토리 라인을 사회적 논평의 형태로 풀어내서

대중들의 공감을 불러 일으켰고

이때부터 혼자 리얼리티 에라를 시전하고 있었음


어느순간 더스티는 블루칼라 히어로에서

블루칼라 음유시인으로도 불리게됨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dc2391d079a481fe303ce7b9b1fa0426360ed42a2e7c4a

더스티 프로모 특징이라면


사회를 비난하지도 않고 현실에 허덕이고 있는 대중들을

비난하지도 않는다는게 특징임


대중들은 이런 더스티를 보고 계층간 포퓰리즘의 청사진을

가르키는 중재자로 인식함


hard time(역경의 시간, 시련)의 부제로 따르는게

'외면할 수 없는 현실' 인데


당시 대중들은 tv로 일상의 가혹함을 잊고 싶어 했고

젊은이 중 일부는 현실도피 하려 했는데 더스티의 이 대연설로

많은 사람들을 정신차리게 만들어줌






79ef8574b69c32b6699fe8b115ef046986f866c6



나아가 쇼를 너무 사회 논평으로만 쏠리지 않게끔

시대의 배드가이 2인으로 존웨인 릭플레어를 언급하며

잘 중화 시킴


존웨인이 누군지 짧게 설명하자면 역마차, 하타리, 수색자,

말 없는 사나이 등에

출연한 미국 서부영화 배드에스의 상징과도 같은 존재


이런 배우와 수직으로 비교해주며 릭플레어가 어느정도의

사람인지 크게 조명해줌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9d70c1d112a783f93457eabfe2e2e6a2866a230db1a32c94a1d438

더스티는 하드타임이라는 대작을 남기고


인문학 작가, 뮤지컬 작가, 작곡가, 소설가, 문화 평론가

철학자 등등 에게 강한 인상을 심어줬으며


프로레슬러중 가장 핫한 논평 대상의 인물이됐고

프로레슬링이 예술 분야라 인식하게 해준 첫 인물임


철학자이자 문화평론가 롤랜드 바르트는 더스티의

프로모를 보고 작품이라 평가하고

프로레슬링의 논리와 미학에 대한

분석글을 자신의 저서에 싣기도함


평론가들에게 하드타임은 극중 진경과 선경을 모두 잡은 걸작이라 평가됨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9d70c1d112a783f93457eabfe2e2e6f78e30740ee5a67094a1d438


스톤콜드 팟캐에 나와서 했던 더스티의 발언을 보면

프로레슬링에 임하는 마음가짐을 알 수가 있음


' 내가 몰입하면 대중들도 몰입한다

내가 피를 흘리면 그들도 피를 흘리고

내가 이기면 그들도 이기게 되며

내가 지면 그들도 지는거다 '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95c74c4b41c9d70c1bc7ba787f83356ebbee048879a4d9d10fb44220f3e93b0


더스티는 80년대에 선수겸 nwa/wcw 시나리오 작가 or 부커로도 활동을 겸했었음

nwa/wcw 페이퍼뷰 이름 및 경기 컨셉 개념등을 만들어냄 폴브롤 워게임 그레이트 아메리칸 배쉬

배틀볼 등등 더스티가 만들어낸 작품들











맨카인드 복장으로 더스티의 작품 하드타임을 기리는

하드코어 아이콘 믹폴리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e5c74648eb19cf1641f3454ad4ae9527e11235e0261d5db5a7d9bb10158b744d1


하드코어 아이콘 버버레이가 더스티는 스트리트 파이팅의(브롤링) 제왕이라 표현







더스티는 67년부터 활동해서 91년에 현역활동을 마감했는데

그 다음해에 ECW가 생겼고

몇년 후 폴헤이먼이 스트리트 파이팅 하드코어의 대부 더스티를

ECW에 불러들임


더스티는 기본적인 매트레슬링도 잘하는데

스트리트 파이팅과 브롤링의 대부이고

상대 선수에게 항상 자신의 이마를 예기로 그을 것을 주문하며

피칠갑을 하는 살신성인 스타일이라

필라델피아 팬들이 안좋아할 수가 없는 원로 스타라

ECW가 생긴이상 더스티를 불러들이는 일은 예견된 일이었음





viewimage.php?id=21aed1&no=24b0d769e1d32ca73ce982fa11d02831d33053808284030ab34aa403b9ae5c74648eb1dda2341e5f57af4ded392d1d233afa277287ad650e39b1


하드코어 레슬링 팬들 중 좀더 하드하게 들어가는 팬들은

하드코어 플레이어라면 이마에 훈장(자상)쯤은 있어야

진정한 하드코어 플레이어다 말하는 사람도 있음


누가 최초인진 불분명하나 더스티는 블레이딩 시초격 인물이라

이 분야에서도 대부의 위치


물론 이마를 꼭 예기로 그어야지만 참다운 하드코어 선수는 아님

안그어도 하드코어 스타로 이름 날린 사람 많고

어디까지나 너무 하드함에 치우친 사람들의 말이지만


몸을 불사르는 점과 화끈한 스팟을 좋아하는 하드코어 팬이라면

블레이딩을 싫어하는 사람은 없어서 확실히 높게쳐주는 경향은 있음





3ebec223e0dc2bae61ab9ba201c66a29918e349b7a024a04118311b9315c3e5b4040c189b570101ece9219d927e9833d85ecf01e37bf303939904536af6dbdb660e20b






3ebec223e0dc2bae61ab9ba201c66a29918e349b7a024a04118311b9315c3e5b4040c189b570101ece9719d824e9833961097982a6559ed9e9898c351d1f13558e8e


3ebec223e0dc2bae61ab9ba201c66a2a763892fba4a5b259d682416e93225e3b4bfdecb4e7cd4bc9b76a6f415e384b988d8eb525d2948f3147bfa403384b42f7eccb


헐크호건 : 10대 시절 더스티는 내 인생의 전부였다 단순히 오락 예능차원의 존재가 아니었고

단순한 팬심을 초월하는 나의 영웅이었다 고등학교 3년 내내 친구들과 레슬링 수업을

진지하게 임했고 더스티의 모든 무브를 따라했었다 그가 아니었다면 레슬러가 되지 않았을거고

지금의 헐크호건은 그가 있기에 가능했다 우리 모두 더스티를 사랑했었다





a67b1dab113eb36686332061565ac9c94c115500e032db8b8f9df7654042263ed7ed4c397af19867898c40d5d081925cd414aef5d2ffd5759d12d1eb682ac514cf476f8e491e2d05c3


a67b1dab113eb36686332061565ac9c94c115500e032db8b8f9df17f758e410370d35988122a2ea4bda5c869068bec87


릭플레어 : 더스티는 내 레슬링 인생에 가장 큰 영향력을 끼친 인물이다

그는 레슬링 역사 가장 혁신적인 인물이고 난 그와 형제가 되고 싶었다

위대하지만 사랑스러운 사람





테마곡 아메리칸 드림(common man boogie)
hey he's american dream 이 중독성 강함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이혼하고 나서 더 잘 사는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08 - -
AD 700+~900+점 토익교재★무료배포 운영자 24/07/01 - -
공지 어학연수 갤러리 이용 안내 [46] 운영자 11.06.23 7591 1
14246 불타는 더위의 저녁 네이버페이 13일(5,025원) 어갤러(112.156) 07.13 8 0
14245 7/13 토익 논란문제.. randomly VS gradually 어갤러(221.151) 07.13 13 0
14240 언어 뭐배울지 고민할꺼있나 어갤러(106.72) 07.11 39 0
14238 애미 필리핀와서 기싸움 당할줄이야 어갤러(122.3) 07.10 42 0
14235 전역까지 딱 10개월 남았는데 어갤러(59.21) 07.07 76 0
14234 시황 분석 (삼성전자와 지수 etf를 중심으로) 어갤러(222.120) 07.06 63 0
14225 약 13년전 필리핀 바기오 어학연수 장문 후기 [5] 아자르1234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1 455 0
14222 한국에서 회화 1년 후 서구권 연수 어갤러(211.234) 05.31 261 0
14221 영국또는필리핀 어학연수 질문 ㅇㅇ(116.43) 05.30 285 0
14219 이민 갤러리 놀러 와 범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4 247 0
14216 ㅇㅇㅇ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9 250 0
14215 필리핀 어학연수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310 0
14212 철저하게 한국인 입장 제2외국어 순위 어갤러(223.38) 05.12 383 0
14208 캐나다 어학연수 어갤러(117.111) 04.26 405 0
더스티 ㅇㅇ(39.122) 04.14 459 0
14201 ddd ㅇㅇ(39.122) 04.08 403 0
14196 스캇홀 헌정곡 모음 ㅇㅇ(39.122) 03.23 477 0
14187 ㅇㅇ ㅇㅇ(39.122) 03.08 483 0
14186 스팅 초창기 ㅇㅇ(39.122) 03.07 476 0
14185 어학연수 오기 전에 최소한 이렇게 공부하고 와라 [2] ㅇㅇ(46.165) 03.06 1163 4
14175 제 PC와 폰이 해킹당한 건가요? 어갤러(93.177) 01.26 463 0
14174 세부,몰타 어학연수 가고싶은데 어갤러(219.255) 23.12.26 673 0
14172 아일락 토론토 가는데 ㅇㅇ(223.39) 23.12.19 492 0
14171 영어 노베가 어학연수 [1] ㅇㅇ(124.57) 23.12.19 963 1
14169 이거 풀어줘.. 어갤러(118.235) 23.12.08 503 0
14167 런던 어학연수 기숙사 월 300만원인데 [1] ㅇㅇ(115.139) 23.11.29 1021 0
14162 초등 6개월~1년 캐나다 어학연수 어때요? ㅇㅇ(210.218) 23.11.22 706 0
14160 영작 공부좀 해볼려고 하는데 영작책 뭐가 좋나요? 가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3.11.20 466 0
14158 겨울에 미국공부하러가는데 재밋겟지 어갤러(211.234) 23.11.07 467 0
14157 두바이 vs 호주 어갤러(223.38) 23.10.28 549 0
14156 어학연수 도움 되냐? 어갤러(211.234) 23.10.27 543 0
14150 필리핀 어학연수 안위험하냐? [1] ㅇㅇ(106.101) 23.10.23 1037 0
14147 학생비자 워킹 비자 추천좀 프로그램(211.234) 23.09.26 470 0
14141 나이 30먹고 일본 어학연수는 바보같은 짓이야 ? 트갤러(61.97) 23.09.01 750 0
14136 켐브리지에서 거절당한 한국식영재 [5] ㅇㅇ(223.39) 23.08.22 1018 1
14135 어학원 원서 쓸때 현지 휴대전화번호 질문좀 ㅇㅇ(125.182) 23.08.22 455 0
14133 필리핀 2달 어학연수 후기 [2] 어갤러(121.157) 23.08.09 1703 1
14130 10월 단기어학연수로 일본대학입시준비 ㄱㄴ? ㅇㅇ(223.38) 23.08.08 480 0
14121 28살이고 노베이스인데 어학연수로 바기오가도되냐? [1] ㅇㅇ(223.62) 23.07.08 1121 0
14120 영국 홈스테이 어떰? ㅇㅇ(222.112) 23.07.05 622 0
14116 6개월 어학연수 비용 얼마쯤됨? [2] ㅇㅇ(175.197) 23.06.28 1529 0
14100 영어회화 공부 좋은 유튜브 추천해주세요?? [110] 영어회화공부(210.207) 23.05.20 1587 0
14071 어학연수 가봤거나 준비 중인 형들 궁금한게 있는데 ㅇㅇ(121.136) 23.05.10 600 0
14068 어학연수 파이팅 !!!!! [1] 어학연수좋아요(222.107) 23.05.09 813 0
14022 필리핀에서 어학연수한거는 왠만하면 숨겨라. ㅇㅇ(203.229) 23.04.21 1560 8
13968 20대 초반 태연과 결혼 vs 아이큐 215 지능러되기 ㅇㅇ(118.235) 23.03.02 540 0
13957 형들 [1] ㅇㅇ(211.234) 23.02.22 914 0
13940 어학연수 vs 해외에서 한달살기 ㅇㅇ(118.235) 23.01.24 1013 0
13935 일본에 영어 어학연수 가는 거 어때? [5] ㅇㅇ(211.234) 23.01.18 1454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