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순정남] 게임 세계관 최강자가 힘을 숨김 TOP 5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3.05.20 17:16:19
조회 775 추천 0 댓글 0
※ [순정남]은 매주 이색적인 테마를 정하고, 이에 맞는 게임이나 캐릭터, 사건 등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게임메카=류종화 기자] 최근 웹소설을 보면 주인공이 자신의 정체나 힘을 숨기는 내용들이 많다. 주로 '누가 뭘 숨김' 이라는 제목인데, 보통 주인공들이 자신의 힘을 숨기고 평범한 삶을 살아가려 하지만 다양한 이유로 인해 정체를 밝히고 각종 '사이다' 행보를 이어간다는 내용이다.

게임에서도 이러한 캐릭터들이 많이 있다. 게임 세계관에 의하면 그야말로 최강자 반열에 오를 만한 이들이지만, 일명 어른의 사정(주로 밸런스)으로 인해 그 힘을 숨기고 그냥저냥한 캐릭터로 살아가고 있다. 일명 '게임 세계관 최강자가 힘을 숨김'인 것인데, 세계관을 아는 게이머들은 이들이 보여주는 게임 속 모습에 그저 황망할 따름이다. 오늘은 이 힘숨김 5인방을 모아 보았다.

TOP 5. 포켓몬 아르세우스, 세계 창조신에게 카운터픽이 있다고?

모든 포켓몬 시리즈에는 '환상의 포켓몬'이라 불리는 보스급 존재들이 등장했지만, 그 중 최고는 역시 아르세우스다. 단순히 막강하거나 전설적인 존재를 넘어서 포켓몬 세계를 창조한 '신'이기 때문이다. 포켓몬만 창조한 게 아니라 세계 그 자체를 창조한, 유일신급 존재다. 그런 높으신 분을 종교로 받들어 모시지 않고 '몬스터'라는 이름으로 도감에 넣어야 한다는 사실이 슬플 뿐이다.

더군다나 게임에서는 그런 위엄을 100% 뽐내지 못하고 있다. 물론 성능이 최강급임은 틀림 없지만, 기라티나라는 카운터픽에게는 영 힘을 못 쓴다. 기라티나가 아르세우스에 의해 창조되었고 그의 분노를 사 쫒겨나 반물질 세계로 쫒겨났다는 설정을 보면 뭔가 뒤바뀐 느낌이다. 물론 플레이어가 부리는 아르세우스는 본체가 아니라고는 하지만, 그래도 세계 창조신의 성령과도 같은 존재치고는 많이 약한 것은 틀림없다. 하긴, 최고신인 제우스도 아들인 크레토스에게 죽임당하는 게임계에서 이 정도는 약과일지도?

세계를 창조한 신인데 인간들이 '몬스터'라 부르는 것부터가 힘을 철저히 숨긴 것을 상징한다
🔼 세계를 창조한 신인데 인간들이 '몬스터'라 부르는 것부터가 힘을 철저히 숨긴 것을 상징한다 (사진출처: 포켓몬 레전드 아르세우스 공식 홈페이지)

TOP 4. 둠펀맨도 때려잡은 윈스턴, 게임 안에서는 솜주먹?

오버워치의 윈스턴은 지능이 뛰어난 고릴라이자 과학자다. 단단한 갑옷과 과학기술 방어막, 고릴라 특유의 맷집을 바탕으로 탱커형 돌격 영웅으로, 주무기인 테슬라 캐논이나 스킬의 공격력이 게임 안에서도 손에 꼽을 정도로 낮은 편이다. 물론 궁극기를 사용해 분노하면 나름 강력해 보이는 근접 공격을 하지만, 겉보기와는 달리 공격력은 여전히 처참한 수준이며 오히려 생존과 진형 파괴용 기술이라 봐도 무방하다.

그렇게 평범한 탱커 역할을 수행하는 윈스턴이지만, 사실은 진정한 힘을 따로 숨기고 있다. 실제로 탈론의 수장이자 '둠펀맨'으로 불리며 게임 전체를 공포의 도가니로 밀어넣은 강력한 캐릭터 둠피스트가 오버워치 타격대에 의해 한 차례 체포당한 적이 있는데, 이 때 그를 1 대 1로 제압한 것이 바로 분노한 윈스턴이다. 이 정도면 거의 세계관 탑급 강자라 봐도 과언이 아니건만, 게임에서는 그저 젠틀한 탱커일 뿐. 트레이서가 위험에 처하게 된다면 다시 한 번 진정한 분노를 터뜨리지 않을까 싶은데, PvE 모드도 사실상 취소된 현재 오버워치 2에서 이를 기대하는 것은 사실상 무리일 듯 싶다.

게임 속 궁극기는 가짜 분노일 뿐이다 (사진출처: 오버워치2 공식 홈페이지)
🔼 게임 속 궁극기는 가짜 분노일 뿐이다 (사진출처: 오버워치2 공식 홈페이지)

TOP 3. 리그 오브 레전드 세계를 만든 창조주지만 라인전 최약체, 바드

얼핏 보기엔 가면 쓴 뚱보로 묘사되는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 바드. 사실 그의 정체는 영겁의 존재이자 누군가 우주의 균형을 위협할 때 나타나는 고대 수호자다. 무슨 소리인지 모르겠다고? 그냥 시간을 초월한 존재이자 여러 차원을 넘나드는 신과 같은 존재라 보면 된다. 그러나 게임 속에서는 종 모으기에 바쁜 서포터로, 라인전 등에서 마주하거나 1 대 1 싸움을 붙으면 확실히 이길 수 있는 챔피언이 드물다시피 하다.

물론 손을 많이 타는 챔피언이기에 장인이 잡으면 꽤나 위력적인 모습을 자랑하지만, 게임 플레이를 변칙적으로 풀어나가는 측면에서 기여를 할 뿐이지 체력이나 공격력 등 '강력함' 측면에서는 뚜렷한 한계가 존재한다. 서포터라는 역할 때문에 신에 가까운 무한의 존재라는 설정이 빛을 바랜 케이스다. 참고로 그와 비슷한 처지의 챔피언으로 별들을 손수 빚어낸 아우렐리온 솔이 있었지만, 타곤에게 속아 오랫동안 종속됐다는 설정도 있는데다 리메이크 이후 나름 강력해진 터라 이 목록에서는 빠지게 되었다.

종 찾아 다니는 뚱보가 아니라 세계신입니다 (사진출처: 리그 오브 레전드 공식 홈페이지)
🔼 종 찾아 다니는 뚱보가 아니라 세계신입니다 (사진출처: 리그 오브 레전드 공식 홈페이지)

TOP 2. 어둠의 마법에 통달한 호그와트 레거시 주인공, 학교에선 모범생?

호그와트 레거시의 주인공은 매우 강력한 마법사다. 금지된 3대 어둠의 마법에도 깊은 조예를 자랑하며, 즉사 마법인 아바다 케다브라를 무려 체인 라이트닝처럼 발사해 다수의 적을 한 번에 쓸어버리는 무시무시한 힘을 선보인다. 그에게 밉보인 어둠의 마법사들과 고블린 세력들은 끔찍한 고통 속에 목숨을 잃거나, 폭탄으로 강제 변환되어 동료와 함께 폭발당하고, 심지어 고대 마법으로 인해 압사당하는 등 끔찍한 최후를 맞이했다. 게임에서 주인공의 손에 죽은 사람과 동물만 해도 몇 백명은 우습게 넘을 정도다.

해리포터 소설과 영화에 나오는 볼드모트는 어린애처럼 보일 정도로 엄청난 힘을 가진 주인공이지만, 호그와트에서는 힘을 숨긴 채 그저 평범한 모범생으로 활동하고 있다. 선생이나 학생들은 그의 진정한 정체를 모르며, 유일하게 모든 진실을 알던 노교수는 의문의 죽음을 맞이했다. 힘을 숨기고 있는 그가 본색을 드러내는 순간, 해리포터 세계관에서 '기록조차 되어서는 안 될 자'의 피로 물든 행보가 시작될 것이다.


제가 어둠의 마법을요? 그저 평범한 5학년 편입생입니다만?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제가 어둠의 마법을요? 그저 평범한 5학년 편입생입니다만? (사진: 게임메카 촬영)

TOP 1. '음속 러너' 소닉 더 헤지혹이 달리기로 진다?

소닉 더 헤지혹은 그 이름과 같이 음속(시속 1,234km)으로 달릴 수 있는 초음속 고슴도치다. 실제 애니메이션이나 영화, 본가 시리즈에서는 이러한 힘을 마음껏 뽐내며 닥터 에그맨의 음모를 막지만, 그 역시 어른의 사정에 의해 힘을 제대로 못 내는 경우가 발생한다. 바로 마리오와 소닉 올림픽 시리즈다.

닌텐도와 세가 대표 캐릭터들이 한데 모여 올림픽 종목들을 겨룬다는 콘셉트의 이 게임에서, 소닉은 자신의 속도를 발휘하지 못한다. 달리기 종목에서는 있는 힘을 다해 봐야 다른 캐릭터들과 비슷한 정도의 속도로 달리며, 플레이어 실력에 따라 요시나 쿠파 등에게까지 지는 경우도 많다. 빠르기로는 게임업계에서 둘째 가라면 서러울 소닉이 마리오에게 달리기로 지는 모습을 보면, 한때 경쟁업체였던 닌텐도로 출장 나온 세가 가장의 슬픔이 느껴질 뿐이다. 이제는 꽃길만 걷길!

소닉이... 달리기에서 져?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소닉이... 달리기에서 에그맨에게 져? 심지어 결과 화면에선 데이지에게도 졌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Copyright © GameMeca All rights reserved.]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아이돌 그룹 보다 솔로 활동 후 더 잘 풀린 스타는? 운영자 23/09/25 - -
10661 검은사막, PC방 전국 투어 ‘겜방곡곡 검사유랑단’ 9일 시작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853 1
10660 김동준·강퀴 중계, 아겜 롤 국가대표 평가전 세부사항 공개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3375 0
10659 고양이와 스프, 2주년 신규 콘텐츠 ‘아기 고양이’ 업데이트 [7]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1229 4
10658 모바일 MMORPG 신작 ‘위쳐M: 어둠의 우화’ 사전예약 시작 [33]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975 0
10657 호요버스, 현대백화점에 원신·붕괴3rd 가을 팝업스토어 오픈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605 1
10656 점수에 따른 순위도 존재, 오버워치 2 ‘영웅 연마 모드’ 출시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331 0
10655 [이구동성] 올해 지스타… 과연?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745 0
10654 3편도 포함, 다크 소울 시리즈 스팀서 할인 시작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299 0
10653 [오늘의 스팀] PC판만 차별? NBA 2K24 '매우 부정적' 비판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663 0
10652 저작권 위반으로 몸살 앓던 ‘온리 업!’ 스팀서 판매 종료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928 0
10651 블리자드, 와우: 용군단 차기 콘텐츠 ‘꿈의 수호자’ 공개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308 0
10650 [성지순례] 확장 이전한 전국구급 성지, 부천 어택 게임센터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2103 0
10649 XD 모바일 신작 ‘소드 오브 콘발라리아’ 사전예약 200만 돌파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307 0
10648 원더킹 온라인 계승한 새로운 원더킹, 13일 정식 출시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135 0
10647 올해 개최 취소된 E3, 내년부턴 LA 컨벤션에서 안 열린다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273 0
10646 스마일게이트 스토브인디, 지스타 인디 쇼케이스 공동 운영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265 0
10645 스타필드, PC와 콘솔 합한 동시접속자 100만 명 돌파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539 0
10644 디제이맥스 리스펙트V, 메이플스토리 컬래버 DLC 출시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206 0
10643 롤 아시안게임 中 선수단만 경기 버전 제공? 팩트 체크해보니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1321 0
10642 발더스 게이트 3 개발사 라리안 스튜디오, 신작 개발 돌입 [5]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10382 0
10641 웹젠 신작 수집형 RPG '라그나돌' 서비스 시작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241 0
10640 [순정남] 지나친 허풍으로 출시 후 욕 먹은 게임 TOP 5 [52]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9209 4
10639 프리스타일2: 레볼루션, 도쿄리벤저스 캐릭터 출전 예고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448 0
10638 아스가르드로 가다가 불시착, 라그 제로 신규 에피소드 오픈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223 0
10637 [오늘의 스팀] 출시 전 최종 테스트하는 페이데이 3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845 0
10636 디아블로 1도 레저렉션 되나? 의문의 영상 공개 [8]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914 0
10635 PS5 프로? 닌텐도 스위치 2? 신형 콘솔 루머 정리 [38]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5571 10
10634 위메이드·엔씨·넷마블·크래프톤 등, 올해 지스타 참가사 발표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695 0
10633 PC·콘솔 2배, 올해 모바일게임 시장 144조 원으로 전망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129 0
10632 11월 기대작 페르소나 5 택티카, 콘솔판 예약판매 시작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267 0
10631 블루 아카이브 1장 최종편 '프레나파테스 결전' 업데이트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4819 0
10630 [순위분석] 정식 출시 후 지속 상승, 이터널 리턴 TOP10 입성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5823 0
10629 게임의 감동을 어디서나, 아머드 코어 6 OST 전곡 음원 발매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313 0
10628 [노8강의] 발더스 게이트 3 촉수괴물, 대체 누구냐고요? [28]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10961 24
10627 카카오게임즈 아레스, 신규 스킬 시스템·신규 장비 업데이트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279 0
10626 법제화된 확률형 아이템 모니터링, 게임위가 담당한다 [48]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3745 2
10625 [오늘의 스팀] 스타필드 정식 출시, 동접 25만에 ‘87% 긍정’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1500 0
10624 사이버펑크 낭만고양이 게임 ‘스트레이’ 애니메이션 나온다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733 0
10623 SD 캐릭터가 된 세나 영웅, 세븐나이츠 키우기 출격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348 0
10622 스팀 초기 유저평가 '매우 긍정적' 스타필드 순항 중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451 0
10621 도시 건설 게임 ‘하이라이즈 시티’ 5일 PC판 정식 출시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228 0
10620 콜라보가 취미인 검은사막, 이번엔 '왕뚜...껑은사막'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314 0
10619 영웅들의 소소한 이면을 만나다, 넷마블 세븐나이츠 키우기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5 784 0
10618 정식 출시 D-1, 스타필드 유저 모드 500개 돌파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5 2036 0
10617 엑스엘게임즈, 달빛조각사: 다크게이머 9월 13일 정식 출시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5 246 0
10616 [AI야 소녀를 그려줘] 리오레2로 즐거운 행성탐험 [5]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5 493 1
10615 디아블로 4 PvP 증오의 전장에서 '무적 버그' 발생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5 460 0
10614 日 식품회사 닛신, 카페인 함유된 게이밍 컵라면·카레밥 출시 [63]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5 5337 38
10613 [오늘의 스팀] 발더스 게이트 3 개발사 전작에도 관심 몰렸다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5 2903 0
10612 타워 오브 판타지, 3.2버전 '청룡강림' 업데이트 실시 [4] 게임메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5 104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