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위례 대형 의료복합타운 사업 무산‥PF부실·의료공백 악영향 임정수기자

국갤러(211.202) 2024.06.13 12:55:32
조회 138 추천 0 댓글 0

위례 대형 의료복합타운 사업 무산‥PF부실·의료공백 악영향

임정수기자


중도금 납부용 3000억 브리지론 조달 실패
후순위대출 보증에 아무도 안 나서
미래에셋·길병원·호반건설 등 계약금 320억 날려

가천대 길의료재단, 호반건설, 미래에셋증권 등이 컨소시엄을 이뤄 추진하던 위례신도시 대규모 의료복합타운 사업이 결국 무산됐다. 사업 부지 매입용 중도금을 납부하기 위해 토지대금(브리지론) 조달에 나섰는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시장 악화와 의료 공백 등으로 대출 모집이 최종 성사되지 않았다. 컨소시엄이 토지매매 계약 당시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에 지불한 토지 매입 계약금 약 320억원은 몰취됐다.


위례 의료복합단지 사업 조감도

위례 의료복합단지 사업 조감도

  • 28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길병원·미래에셋 컨소시엄은 SH공사에 지급하기로 한 부지 매입 중도금을 최종적으로 납부하지 못했다. 미래에셋증권을 주관사로 토지 매입 자금을 빌려줄 대주단을 모집해 왔으나, 자금 조달이 성사되지 않았다. 은행계 여신전문금융회사를 통해 선순위 2600억원을 빌려주기로 했으나, 미래에셋증권 주관으로 별도로 모집한 후순위 대출 450억원을 조성하지 못해 전체 대출 모집이 무산됐다.

브리지론이 무산된 것은 후순위 대출에 대한 보증(신용공여)에 아무도 나서지 않았기 때문이다. 주관사인 미래에셋 측이 사업주이자 시공사인 호반건설에 지급보증을 요청했으나, 호반 측은 부실 우려 때문에 보증을 설 수 없다면서 나서지 않았다. 길병원이 재무적 투자를 검토했으나, 의료 공백으로 유동성 상황이 악화하면서 발을 뺐다. 우리투자증권(전 우리종합금융)이 나서서 보증 없이 대출해 주겠다는 의사 표시를 했으나, 이 또한 결국 성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컨소시엄은 이번 브리지론으로 1차 중도금 납부를 위해 빌린 대출을 상환하고 2차 중도금까지 납부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자금 조달 실패로 대출 상환에 실패하고 밀린 중도금도 기한 내에 지불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SH공사에 계약금으로 낸 320억원을 몰취 당하게 됐다. IB업계 관계자는 "SH공사와 토지 매입 계약을 하면서 중도금을 미납하면 납부한 중도금은 돌려주지만, 계약금은 SH공사가 계약 미이행을 이유로 몰취하게 돼 있다"면서 "컨소시엄은 협약에 따라 계약금을 반환받았지만, 길병원 및 호반건설 등 계약자들은 계약 조건상 되돌려받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위례 의료복합타운은 SH공사가 서울 송파구 거여동 272 일원에 4만4004㎡ 규모로 조성하는 최첨단 진료 시스템을 갖춘 대형병원 단지다. SH공사는 2021년 5월 미래에셋·길의료재단·호반건설·투게더홀딩스·랜드미 등 5개 기업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을 우선협상자로 선정했다. 컨소시엄은 7월에 50억원의 자본금을 투입해 사업 특수목적법인(SPC)인 ‘위례의료복합피에프브이(PFV)’를 설립했다. PFV에는 투게더홀딩스(39.1%), 미래에셋증권(17%), 호반건설(17%), 길의료재단(16.9%), 랜드미(10%)가 출자했다.

사업을 재개하려면 SH공사가 다시 사업자를 선정해 사업 부지를 재매각해야 한다. 하지만 PF 시장이 불안정한 데다 의정 갈등으로 인한 의료 공백으로 대형병원 유동성 상황이 좋지 않아 사업 재개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PF 시장이 불안한 상황에서 신규로 부지를 낙찰받아 의료복합타운 사업을 진행할 사업자를 찾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개발시장 위축에 의료 공백 등이 겹치면서 위례 초대형 의료복합단지 사업은 기약할 수 없게 됐다"고 전했다.




임정수 기자 agrement@asiae.co.kr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버 렉카로 가장 피해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22 - -
AD 메가로스쿨 합격예측 풀서비스 오픈! 지금 빠른채점▶ 운영자 24/07/21 - -
AD 로스쿨합격예측 참여하고 아이패드&에어팟프로받자! 운영자 24/07/21 - -
공지 ★★★ [공지] 국민대학교 캠퍼스 소개 ★★★ [57] 캠돌이(114.203) 11.10.03 50568 79
공지 국민대 갤러리 이용 안내 [105] 운영자 06.12.05 30624 15
345893 위례 대형 의료복합타운 사업 무산‥PF부실·의료공백 악영향 임정수기자 국갤러(211.202) 07.22 27 1
345892 요즘 가천대 폼 미쳤따리ㅎ ㅎㅎ(61.79) 07.21 46 2
345890 요즘 유엔이 주목하는 대학 훌리 106=125(223.38) 07.19 73 2
345888 국민대 재학생 중 [3] 국갤러(1.235) 07.19 240 8
345887 가천대학교-수도전기공고, ‘고교학점제 학교 밖 교육과정’ 업무 협 국갤러(211.202) 07.18 52 0
345886 요즘 자사고생들이 선호하는 MZ대학 국갤러(1.229) 07.18 102 1
345883 슬슬 도약을 준비하려는 가천대 국갤러(1.229) 07.17 75 0
345882 ㅇㅇ 국갤러(211.112) 07.17 65 0
345881 ■ 가천대 길병원.인하대병원 분원 설립 좌초 ■ 후잉(223.38) 07.16 60 1
345880 ☆☆☆ 2024 THE 세계대학 순위 국갤러(223.38) 07.15 89 3
345878 가천대 길병원.인하대병원 분원 설립 좌초 위기 국갤러(211.202) 07.12 94 0
345877 위례 대형 의료복합타운 사업 무산‥PF부실·의료공백 악영향 임정수기자 국갤러(211.202) 07.12 92 0
345876 가천대학교-수도전기공고, ‘고교학점제 학교 밖 교육과정’ 업무 협약 국갤러(211.202) 07.12 93 1
345875 가천대 첨단 반도체 계약학과 설치 국갤러(1.229) 07.12 108 0
345874 가천대는 결국 해냅니다. [1] 국갤러(1.229) 07.12 157 1
345871 가천대 길병원.인하대병원 분원 설립 좌초 위기 국갤러(211.202) 07.11 81 2
345870 성장세가 심상치 않다... 후잉(223.38) 07.10 144 1
345869 성장세가 심상치 않다... 국갤러(1.229) 07.10 113 0
345868 2024 가가명 초격차 시대 후잉(223.38) 07.10 114 1
345867 가천대학교-수도전기공고, ‘고교학점제 학교 밖 교육과정’ 업무 협약 국갤러(211.202) 07.09 88 0
345866 국민대 자취할때 정릉3동 주민센터 옆 회색건물 가지마라 ㅇㅇ(39.115) 07.09 151 3
345865 가천대를 시기하고 질투하지 마세요. 후잉(223.38) 07.08 113 3
345864 요즘 유엔이 주목하는 대학 국갤러(211.234) 07.08 126 0
345863 요즘 가천대 폼 미쳤따리ㅎ 후잉(223.38) 07.07 136 2
345862 근본있는 대학 [2] ㅇㅇ(222.105) 07.07 315 18
345860 지장보살본원경 무료나눔 광륵사(58.225) 07.06 121 0
345858 정보) 국민대가 배경인 19 웹툰 국갤러(121.166) 07.06 209 0
345857 국민대 재단은 고려대, 연세대, 성균관대, 중앙대 그 이상임 [1] 국갤러(118.235) 07.06 283 1
345856 국민대 재단 김지용 이사장님 경력이 ㅎㄷㄷ하네 ㅇㅇ(118.235) 07.06 326 4
345854 사립 갸천대 첨단산업 특성화대학 지원사업 선정 ㅇㅇ(223.38) 07.04 117 2
345853 God bless SEOUL KOREA 쏘련군 군가부른 정치인들과대통령? 국갤러(222.112) 07.04 1186 0
345852 떡상코인 제대로 탄 가천대 근황 국갤러(1.229) 07.04 138 1
345847 Kia ~ 서울대 부심 지리네 국갤러(223.38) 07.02 191 3
345845 가천대학교-수도전기공고, ‘고교학점제 학교 밖 교육과정’ 업무 협약 국갤러(211.202) 07.01 130 1
345844 위례 대형 의료복합타운 사업 무산‥PF부실·의료공백 악영향 임정수기자 국갤러(211.202) 06.30 127 0
345843 잘 나가는 컴공의 위상 ☆☆☆ 가갤러(223.38) 06.30 197 2
345842 인서울대학 학생1인당 재정투자 순위 [1] ㅇㅇ(118.235) 06.30 305 8
345841 국갤 틀딱들 그래서 어디 취업함? ㅇㅇ(211.234) 06.30 162 0
345840 피닉스저널 / 대중에게 감추어진 역사 ㅇㅇ(121.88) 06.29 134 1
345839 인하대에 ‘이승만 조형물’ 또 논란…왜 자꾸 시도? 동상 철거에 재건 국갤러(211.202) 06.28 148 2
345837 ★인X머 오면 '절대' 안되는 이유(짤있음) 가갤러(223.38) 06.28 156 3
345836 서울 멤버스 성형외과 파이코인(휴대폰 채굴) 결제도입... piro(59.29) 06.27 157 0
345833 컴공이 대세라 대기업 잘가노 가갤러(223.38) 06.27 205 1
345830 국갤 죽었네 국갤러(58.122) 06.26 207 0
345829 님들 지하세계라는게 이쪽말하는거맞음? [1] ㅇㅇ(106.101) 06.25 362 0
345827 이제 맥주 못먹는다 ㅇㅇ(194.71) 06.24 164 0
345826 상위권대학기준 [1] 국갤러(118.235) 06.24 353 0
345825 [수험생의 오해 2] 국민대 재단이 부실하다? 거짓 국민대오해와진실(118.235) 06.24 261 3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